엄마의 밥상 : 류미숙
엄마의 밥상 : 류미숙 기획전시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애정을 회화로 표현한 전시회
장 르
기획전시
기 간
2022-09-16(금) ~ 2022-10-16(일)
시 간
10:00 ~ 18:00
장 소
갤러리
관 람
전체관람가
금 액
무료
문 의
062-613-8357
설 명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애정을 회화로 표현한 전시회

❒ 전시개요

❍ 전 시 명 : 「엄마의 밥상 : 류미숙」 展

❍ 전시일정 : 2022. 9. 16. (금) ~ 10.  16. (일)

❍ 장     소 : 광주문화예술회관 갤러리

❍ 관 람 료 : 무료

❍ 주최/주관 : 광주문화예술회관

❍ 전시작품 : 회화 작품 25 여점

❍ 전시내용 : 

광주문화예술회관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회화로 표현하는 서양화가 류미숙 개인전 <엄마의 밥상> 展을 9월 16일부터 10월 16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류미숙 작가의 어머니가 살아생전 식당을 운영하며 직접 사용했던 접시, 그릇, 쟁반 등을 오브제로 구성한 회화작품 25여 점을 선보이며, 어머니에 대한 추억과 소중함을 되새긴다. 작가는 6년 전 어머니를 하늘로 먼저 보내드리고, 식당을 정리하던 중 어머니의 손맛과 정성이 묻어있는 그릇과 집기들을 차마 버릴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저 미련이 남아 버리지 못해 쌓아두고 있다 어느 날 뭔가에 이끌리듯 그릇 하나를 집어 들어 마음속에 일렁이는 그리움을 표현해 보기 시작했다. 그렇게 해서 도저히 놓을 수 없었던 어머니에 대한 향수를 작품에 고스란히 담았다. 접시, 그릇, 국자 등을 통해 어머니와의 소중한 추억이 담긴 삶을 이야기하고 밝고 화사한 색채로 아름다웠던 과거의 기억을 풀어낸다. 또한 소박하지만 따뜻했던 어머니의 음식을 하나씩 기억 속에서 꺼내어 캔버스에 붓질하고 재료를 얹어 맛과 색으로 버무려 본다. 어머니의 손맛과 도란도란 둘러앉은 가족들의 초상이 오버랩되기도 하고 아련한 향수와 추억을 불러일으킨다. 이번 전시를 통해 중장년층에게는 어머니에 대한 애정과 그리움을, 젊은 층은 세대 간 갈등으로 소원해지는 엄마와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보는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 또한 류미숙 작가의 작품을 통해 가족을 위해 헌신한 우리 어머니의 삶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시간을 되길 바란다. 

 

 

.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