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공연 포시즌

2021 기획공연 포시즌(For Season)

관객에게 드리는 최고의 공연 선물이 될 수 있도록 국내·외에서 최고의 예술성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작품성 및 인지도에서도 손색없는 공연을 엄선하여 소개하는 프로그램.

광주문화예술회관(GAC)이 엄선한 포시즌을 통해 동시대 음악계에서 가장 각광받는 핫한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작은음악회
장소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일정

10. 4.(월) : 아스토르 피아졸라 퀸텟 내한공연

10. 29.(금) : The 12 Cellist

10. 30.(토), 11.3. ~ 6.(수~토) : 실내악 시리즈

12. 22.(수) : 재즈보컬니스트 나윤선 리사이틀

포시즌-박수를보내다:현악사중주 ① 에스메콰르텟 / 티켓 선예매 10.14(목) 14:00 일반예매 15일(금) 14:00
포시즌-박수를보내다:현악사중주 ① 에스메콰르텟 / 티켓 선예매 10.14(목) 14:00 일반예매 15일(금) 14:00
장 르
포시즌(기획공연)
기 간
2021-10-30
시 간
19:30/ 인터미션 있음
장 소
소극장
관람연령
8세 이상
금 액
R 5만원 S 3만원 A 2만원
문 의
062)613-8235
설 명

※필독※

선 예매 10월 14일(목) 14:00 유료(통합, Vip, Gold, Green, Blue) 회원

일반예매 10월 15일(금) 14:00 일반회원

※ 선예매 시 주의사항

1. 반드시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바랍니다.

2. 전화예매는 불가합니다.

3. 동시 접속 불가합니다.

4. 크롬 또는 구글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세요.

 

◇ GAC 포시즌 ‘박수를 보내다 : 실내악 시리즈’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

 

‘포시즌, 박수를 보내다’ 세 번째는 실내악 시리즈이다. 클래식 음악의 출발점이 되는 실내악은 마음과 생각이 잘 교감되는 몇 명의 연주자가 그들의 연주를 감상하며 공감하던 것에서 시작 됐다. 음악 본연의 역할에 가장 충실하며 끊임없이 음악적 대화를 주고받는 악기 사이의 협업, 연주자간의 교감이 중요한 실내악 ‘현악사중주’ 축제가 10월 30일(토)를 시작으로 11월 3일부터 6일까지 5일간 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진다.

 

창단 1년 6개월 만에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런던 위그모어홀 국제 현악 4중주 콩쿠르에서 한국인 실내악단 최초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무대에 혜성같이 등장한 에스메 콰르텟이 축제의 첫 문을 연다. 이어 11월 3일 하이든 국제실내악 콩쿠르 우승 등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실내악계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킨 아벨 콰르텟에 이어 4일에 주인공은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각기 다른 네 명의 젊은 첼리스트가 모인 아더 첼로 콰르텟이다. 5일은 올해 미국에서 열린 제48회 피쉬오프 챔버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시니어 스트링 부분 우승한 리수스 콰르텟을 만날 수 있다. 마지막 6일은 제72회 프라하의 봄 국제음악콩쿠르에서 현악사중주 부문 우승 및 다섯 개의 특별상을 수상한 아레테 콰르텟이 함께한다.

 

클래식 연주 가운데 가장 다양한 모습, 연주형태를 가진 시내악의 음악적 특성과 매력을 관객들에게 전해줄 예정이다.

 

에스메 콰르텟 Esmè Quartet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런던 위그모어 홀 국제 현악 4중주 콩쿠르에서 한국인 실내악단 최초로 우승.

“이 네 명의 연주자들이 전달하는 서정성과 투명함은 듣는 이들에게 예상치 못한 깊이와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 프랑스 디아파종 지()

 

○ 프로그램

하이든, 현악사중주 66번 G장조 Op.77-1

코른골드, 현악사중주 제2번

슈만, 현악사중주 제1번

에스메 콰르텟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런던 위그모어 홀 국제 현악 4중주 콩쿠르에서 한국인 실내악단 최초로 우승.

동시에 베토벤과 모차르트 작품을 가장 잘 연주한 팀에게 주어진 알란 브래들리 모차르트상, 브람 엘더링 베토벤 상을 각각 수상, 그 외 에스테르하지 재단상, 프로콰르텟 재단상, 총 4개의 특별상을 차례로 석권하며 독보적인 우승자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2016년 쾰른 국립음대 실내악 콩쿠르에서 1위, 2017년 노르웨이 트론하임 국제 실내악 콩쿠르에서 현악 4중주 부문 3위를, 2018년 런던 위그모어 홀 국제 현악4중주 콩쿠르에서 대망의 우승을 차지하며 유럽 클래식 음악계의 돋보이는 라이징스타로 주목 받는다. 이후 아트실비아 실내악 오디션(2020)대상 수상을 비롯하여 독일 포셀재단 음악상, 프랑스 액상 프로방스 페스티벌 선정 가장 유망한 젊은 아티스트에게 주어지는 HSBC Laureate, 독일 마인츠 과학문학재단과 빌라무지카가 공동으로 수여하는 한스 갈 프라이즈(Hans Gal Prize)에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는 한국인 연주단체로는 최초기록이다. 2019년 가을 한국인 실내악단 최초로 스위스 루체른 페스티벌에서의 데뷔 콘서트에 초청받았으며 런던 위그모어 홀을 비롯한 15회 이상의 영국 전역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였다.

바이올린 배원희, 하유나  비올라 김지원  첼로 허예은

 
.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