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공연 포시즌

2021 기획공연 포시즌(For Season)

관객에게 드리는 최고의 공연 선물이 될 수 있도록 국내·외에서 최고의 예술성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작품성 및 인지도에서도 손색없는 공연을 엄선하여 소개하는 프로그램.

광주문화예술회관(GAC)이 엄선한 포시즌을 통해 동시대 음악계에서 가장 각광받는 핫한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작은음악회
장소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일정

10. 4.(월) : 아스토르 피아졸라 퀸텟 내한공연

10. 29.(금) : The 12 Cellist

10. 30.(토), 11.3. ~ 6.(수~토) : 실내악 시리즈

12. 22.(수) : 재즈보컬니스트 나윤선 리사이틀

포시즌-박수를보내다:현악사중주 ③ 아더첼로콰르텟 / 티켓 선예매 10.14(목) 14:00, 일반예매 15(금) 14:00
포시즌-박수를보내다:현악사중주 ③ 아더첼로콰르텟 / 티켓 선예매 10.14(목) 14:00, 일반예매 15(금) 14:00
장 르
포시즌(기획공연)
기 간
2021-11-04
시 간
19:30/ 러닝타임 90분(인터미션 15분 포함)
장 소
소극장
관람연령
8세 이상
금 액
R 5만원 S 3만원 A 2만원
문 의
062-613-8235
설 명

※필독※

선 예매 10월 14일(목) 14:00 유료(통합, Vip, Gold, Green, Blue) 회원

일반예매 10월 15일(금) 14:00 일반회원

※ 선예매 시 주의사항

1. 반드시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바랍니다.

2. 전화예매는 불가합니다.

3. 동시 접속 불가합니다.

4. 크롬 또는 구글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세요.

 

 

◇ GAC 포시즌 ‘박수를 보내다 : 실내악 시리즈’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

 

‘포시즌, 박수를 보내다’ 세 번째는 실내악 시리즈이다. 클래식 음악의 출발점이 되는 실내악은 마음과 생각이 잘 교감되는 몇 명의 연주자가 그들의 연주를 감상하며 공감하던 것에서 시작 됐다. 음악 본연의 역할에 가장 충실하며 끊임없이 음악적 대화를 주고받는 악기 사이의 협업, 연주자간의 교감이 중요한 실내악 ‘현악사중주’ 축제가 10월 30일(토)를 시작으로 11월 3일부터 6일까지 5일간 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진다.

 

창단 1년 6개월 만에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런던 위그모어홀 국제 현악 4중주 콩쿠르에서 한국인 실내악단 최초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무대에 혜성같이 등장한 에스메 콰르텟이 축제의 첫 문을 연다. 이어 11월 3일 하이든 국제실내악 콩쿠르 우승 등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실내악계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킨 아벨 콰르텟에 이어 4일에 주인공은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각기 다른 네 명의 젊은 첼리스트가 모인 아더 첼로 콰르텟이다. 5일은 올해 미국에서 열린 제48회 피쉬오프 챔버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시니어 스트링 부분 우승한 리수스 콰르텟을 만날 수 있다. 마지막 6일은 제72회 프라하의 봄 국제음악콩쿠르에서 현악사중주 부문 우승 및 다섯 개의 특별상을 수상한 아레테 콰르텟이 함께한다.

 

클래식 연주 가운데 가장 다양한 모습, 연주형태를 가진 시내악의 음악적 특성과 매력을 관객들에게 전해줄 예정이다.

 
아더 첼로 콰르텟 Ader Cello Quartet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각기 다른 네 명의 젊은 첼리스트

 

▷ 프로그램

모차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서곡, K. 492 [4’15”]

바흐, 영국 모음곡 3번 g단조, BWV 808 중 1악장 . 프렐류드 [3’10”]

드뷔시, 전주곡집 1권, L. 117 중 8곡. ‘아마빛 머리의 소녀’[2’45”]

바르톨로메이, 퀵실버[6’]

바그너 4대의 첼로를 위한 ‘대성당으로의 행렬’(오페라 <로엔그린> 중[6’]

브루흐, 콜 니드라이, Op. 47(신의 날)[12’ ]

포레, 3개의 노래, Op. 7 중 1곡. ‘꿈 꾼 후에’ [3’15”]

드보르자크, 슬라브 무곡 e단조, Op. 72, No. 2[5’]

블로흐, ‘유대인의 생활에서’ 중 1곡. ‘기도’ [5’]

헨델-할보르센, 헨델 주제에 의한 파사칼리아 g단조 [8’]

포퍼, 요정들의 춤, Op. 39[3’]

피아졸라, 오블리비언(망각) [4’]

피아졸라, 아디오스 노니노 [6’]

포퍼, 콘서트를 위한 폴로네이즈 d단조, Op. 14[6’30”]

 

▷ 아티스트

아더 첼로 콰르텟은 각기 다른 색을 가진 네 명의 젊은 첼리스트가 유럽,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활발히 활동하다 의기투합해 만든 첼로 콰르텟이다.

첼리스트 이호찬, 이상은, 이성빈, 박건우로 이루어진 아더 첼로 콰르텟은 세계적인 거장 정명화, 조영창, 아르토 노라스, 라슬로 페뇨, 이슈트반 바르다이 등에게 가르침을 받았으며 국내외 정상급 콩쿠르 입상과 더불어 솔리스트, 실내악주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독일어로 나무의 나이테를 뜻하는 ‘아더’는 기존의 클래식 곡들을 첼로 콰르텟으로 가져와 아더만의 색으로 녹여 따뜻하면서도 폭발력있는 사운드를 쏟아내며, 클래식뿐만 아니라 탱고, 영화음악 등 한계 없는 도전으로 그들만의 나이테를 쌓아가고 있다.

더하우스콘서트의 줄라이페스티벌 아티스트 선정, 예술의전당 기획공연(한여름밤의 숲속음악회), 쌀롱드무지끄 기획공연(Festiva in Jeju) 등 창단과 동시에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2020 아람누리 마티네콘서트, 최인아 책방콘서트, 대구실내악페스티벌, 울주문화예술회관, 군산예술의전당 공연 등 다양한 기획과 다채로운 레퍼토리로 관객과 만남을 갖고 있다. 아더 첼로 콰르텟은 2020년 10월부터 라센 스트링스(Larsen Strings A/S)와 씨티악기로부터 후원을 받고 있다.

 

첼로 이호찬, 이상은, 이성빈, 박건우

 
 
 
.
맨위로 이동